제목 동태 작성자 동태
이메일 작성날짜 2013-01-28 09:23 조회수 193
내용
1월 27일 아침 7시 7분에 버스 표를 아침 7: 10분 차로 표 끊음
창구 여직원이 3분 남았으니 빨리 뛰어가라고 해서 화장실도 못가고
급하게 뛰어감
버스 승차 전에 표 받는 아저씨께 표를 보여주며 이 차 맞나 물어봄
아저씨 왈 " 맞아요 얼른 타요" 하며 재촉함
얼른 승차 하고 자리 찾는 중에 아저씨 목소리가 들림
"빨리 앉아요 아무데나 일반표인데 우등차 태워줍"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
문이 닫히고 동시에 출발 만석이고 좌석표번호에 상관없이
맨 뒤에 앉음
완전 동태됨 창문에 얼음이 두껍게 껴서 그 추운 날에 얼음과
함께 감 사진도 있으니 보여줄 수 있슴
앞에 사람에게 물어보니 7: 08분 차였슴

1. 왜 7 : 08 차를 7 : 10분 차가 맞다고 합니까?
2. 동서울 종합터미널 편한대로 승차시간을 무시하려면
왜 티켓에 시간을 씁니까?
3. 동서울버스의 그 차 맨 뒷좌석이
얼마나 추운지 동서울버스측에서는 알텐데 그런 자리 표를 돈 받고 팔고
13800원이 합당하다고 생각합니까?
4. 맨 뒷 좌석은 얼마나 추웠는지 창문유리는 얼고 틈새로 바람을 쏟아져 들어오고
전쟁영화 생각남 완전 동태 되서 오랫만의 여행 출발이 상당히 불쾌한것에 대해
어떻게 보상이 가능합니까?